편집 : 2019.2.18 월 16:32
 
인기검색어 : 농촌체험, 청양군
   
 박근혜는 4천만원도 받지 않았읍니다.
 작성자 : 한푼도      2018-09-26 09:56:34   조회: 477   

    박근혜는  4천만원도 받지 않았읍니다.

 

 

 

[ ...... 박근혜 대통령은 20년 동안 단돈 1원도 자신을 위해 챙긴 적이 없는 지도자 ........


 ....... 국정조사와 특검이 이제 막 시작된 상황에서 ..... 확정되지 않은 의혹만으로 ..........     ]

 

[ ......  대통령 자신은 억울한 마음도 있었겠지만 국민의 삶이 더 이상 혼란에 빠지는 것을 막고자하는 일념 하에 스스로 물러나는 길을 택해 국정운영 책임을 다하고자 했다 ..... 그런데도 야당은 정략적 욕심만을 채우려 대화조차 거부한 채 .........    ]

 


침묵 깬 최경환 "박 대통령 20년간 1원도 안 챙겨"
 


[중앙일보] 입력 2016.12.09

최선욱 기자


.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이 9일 "박근혜 대통령은 20년 동안 단돈 1원도 자신을 위해 챙긴 적이 없는 지도자"라며 "탄핵은 인간적으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"이라고 말했다.


당내 '절대 친박'으로 분류되는 최 의원은 국회 탄핵 표결 직전인 이날 오전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배포한 "혼란의 끝이 아니라 시작인 탄핵은 막아야 한다"는 제목의 3페이지 분량의 입장문에서 이같이 밝혔다. 박근혜 정부에서 직전 경제부총리를 지낸 최 의원의 공개 입장 표명은 최순실 국정 농단 의혹이 본격적으로 제기된 이래 처음이다.


최 의원은 글에서 "박 대통령은 저에게 단 한 번도 부당하고 불의한 지시나 일을 이야기한 적이 없는 지도자"라며 "법적으로 확정되지 않은 의혹만으로 대통령을 벼랑 끝으로 내몰려 하고 있다"고 주장했다.


.그러면서 "국정조사와 특검이 이제 막 시작된 상황에서 탄핵은 정치적으로나 법적으로, 그리고 인간적으로도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"이라고 말했다.

 

최 의원은 또 "대통령 자신은 억울한 마음도 있었겠지만 국민의 삶이 더 이상 혼란에 빠지는 것을 막고자하는 일념 하에 스스로 물러나는 길을 택해 국정운영 책임을 다하고자 했다"고 말했다. 이어 "그런데도 야당은 정략적 욕심만을 채우려 대화조차 거부한 채 마치 자신들이 정권을 다 잡은 것처럼 오만한 모습"이라고 비난했다. 그는 "특검을 통해 대통령의 죄가 밝혀지면 탄핵은 물론 응당 처벌을 받을 터인데 뭐가 급해 대통령을 빨리 죽이지 못해 안달이란 말이냐"라고도 말했다.


그는 "오늘 탄핵표결만큼은 막아야 한다는 게 제 소신이고 양심"이라며 "박 대통령에게 정치적 신의와 인간적 정리를 다하고자하는 마음이 큰 것도 사실이지만 오늘 선택에 따라 더 세차게 몰아닥칠 혼란을 한 번 더 생각해달라"고 말했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http://news.joins.com/article/20982992

 

 

 


    이런 증언을 들을 수 있는 정치인은 아마도 전무후무할 것입니다.

 


   박근혜는 기본적으로 돈으로 정치를 하지 않았읍니다.

  국민의 뜨거운 성원이 무기였읍니다.

 

 

 

2018-09-26 09:56:34


작성자 :  비밀번호 :  자동등록방지 :    


번호
제 목
작성자
첨부
날짜
조회
14217
  청양시네마 2/20 - 2/26 상영시간표   청양시네마     2019-02-18   81
14216
  청양시네마 운영요원 채용 알림   청양시네마     2019-02-17   193
14215
  올해에는 체육관련 대회 안하나요? (3)   소상공인   -   2019-02-15   656
14214
    2019년도 스포츠 마케팅(전국단위대회 유치 등) 추진 계획(안) (1)   문화체육관광과 체육&     2019-02-16   244
14213
  남양어린이집에 대한 철저한 감사을 촉구한다   감독   -   2019-02-14   832
14212
    우리아이는 절대 남양어린이집에 안보낼겁니다 (1)   애기엄마   -   2019-02-18   337
14211
    남양어린이집은 폐쇄 하여야 한다 (2)   학부모   -   2019-02-18   396
14210
    세상에 이럴순 없다 (3)   학부모   -   2019-02-15   695
14209
  2월 14일은 안중근 의사의 사형 선고일 이래요.   3.1운동 100주년   -   2019-02-14   84
14208
  청춘, 세계를 품다 (36)   청양열린맘     2019-02-13   770
14207
    전국순회공연 일정표 올려드립니다 (2)   청양열린맘   -   2019-02-16   58
14206
    차량시간 (3)   청양열린맘   -   2019-02-16   62
14205
  청양시네마 2/13 - 2/19 상영시간표 (1)   청양시네마     2019-02-11   192
14204
  통계로 알아가는 청양?   베이비부머세대   -   2019-02-09   437
14203
  구봉광산 채굴 관련 기사를 보고 생각난 아이디어! (1)   진과스   -   2019-02-08   437
14202
  [강한종 칼럼] 청양발전은 이념을 뛰어넘어야 한다.. (1)   강한종   -   2019-02-07   549
14201
  "14360"번의 청양군과 군의회의 종합적인 답변을 바랍니다.   농민   -   2019-02-07   518
14200
    청양군의회 답변입니다.   청양군의회   -   2019-02-08   391
14199
  청양읍에도 공립어린이집 설치을 건의 드림니다 (11)   학부모   -   2019-02-07   955
14198
    가정.민간어린이집 국공립전환추진사업이 시급합니다   워킹맘   -   2019-02-08   286
제목 내용 제목+내용 이름
 1 | 2 | 3 | 4 | 5 | 6 | 7 | 8 | 9 | 10 
| 청소년보호정책
청양읍 칠갑산로2길 13(읍내4리 287-1) | 제보 및 문의 041-944-0001 | 팩스 041-944-0004 | 등록번호 충남아00059
등록일자 2009.07.30 | 발행인 (주)청양신문사 김근환 | 편집인 김근환 | 개인정보·청소년관리책임자 안흥수 기자
Copyright 2008 e-청양신문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 webmaster@cynews.co.kr